방돔26

바게트와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워치

부쉐론이 방돔광장 26번가에 부티크와 워크샵, 디자인 스튜디오를 오픈하면서 루이 14세의 도시 계획이 변경되어 방돔광장을 파리의 창의성을 상징하는 진원지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이렇게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메종의 스타일과 명성, 전문성을 이끌어낸 프레데릭 부쉐론의 직관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방돔26 컬렉션은 그래픽적인 팔각형 워치케이스에 딥 블랙 컬러의 슬림한 라인으로 강조되었으며, 바게트 다이아몬드가 세팅되었습니다. 이 컬렉션은 자유와 끊임없이 새롭게 재해석하는 미학을 상징합니다.

더 보기

Les Moments B

오뗄 드 노세(Hotel de Nocé)

프레데릭 부쉐론은 1893년에 방돔광장에서 교역을 시작하기 위해 팔레 루아얄의 아치를 떠나며 사업 확장을 결정했을 때 머지않아 자신의 포부와 계획을 밝혔습니다. 그는 새로운 오페라 가르니에 지구(Opéra Garnier district)와 튈르리 정원(Tuileries Gardens) 사이에 있는 방돔광장 26번가를 부쉐론을 위한 전략적인 보금자리로 선택했습니다. 중상류층은 한가로운 여유를 즐기며 우아한 부티크를 경험해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이 지역으로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이 건물은 뤼 드 라 빼(Rue de la Paix) 코너와 쥘 아르두앙 망사르(Jules Hardouin-Mansart)가 설계한 아름다운 방돔광장에 위치해 있습니다. 부쉐론은 부티크에 높고 웅장한 구멍을 만들어 자신만의 개성을 가미하였습니다. 그린 컬러의 대리석으로 장식되었으며 그의 이름을 대문자의 순금 레터링으로 인그레이빙하였습니다. 그때 이후로 방돔광장은 프렌치 주얼리의 메카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부쉐론의 연혁 보기

방돔26

바게트와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워치

매장으로 문의

바게트 다이아몬드가 세팅되고 얇은 블랙 래커 라인으로 강조된 화이트 골드 소재의 워치.
신축성 있는 스트랩.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다이얼.
케이스 길이: 17mm
고정밀 쿼츠 무브먼트.
화이트 골드 750/1000

Ref.: WA026042


구입가능 부티크
마이 셀렉션에 추가
인쇄

*스톤과 메탈 중량은 참고용입니다. 비계약적 가치.

부쉐론의 비밀스러운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부쉐론 메종에는 놀랍고도 흥미로운 소식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메종의 소식을 제일 먼저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