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es Salons Boucheron in Seoul

메종 부쉐론이 역사적인 장소인 방돔 26번가 플래그쉽의 리오프닝을 맞이했습니다.
부쉐론 일가가 창작에 전념했던 방돔 26번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해주는 이 특별한 오뗄 드 노세(Hôtel de Nocé)는 현대성과 고전주의 사이에서 그 어느 때보다
시간을 초월하여 모든 시대를 조화롭게 만들어주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부쉐론 초기 모습의 럭셔리한 프라이빗 맨션에 온듯한
친밀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선보입니다.

이 특별한 메종 부티크의 리오프닝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Les Salons Boucheron이 한국에서 개최됩니다.
2019년 신제품과 더불어 퀘스천마크 네크리스를 비롯한
부쉐론의 시그니처 피스들을 한국 최초로 선보입니다.
3월 13일-15일
신라호텔 영빈관

“Home sweet home”, 부쉐론의 집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메종 부쉐론은 늘 가족과 같은 따뜻한 환영과 함께 고객을 맞이합니다.

1983년, 프레드릭 부쉐론은 방돔광장에 부티크를 오픈하며 방돔광장 최초의 현대적인 주얼러가 되었습니다.

메종의 독창성을 실현하는 주얼리 제작 노하우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