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다이아몬드를 배경으로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상감 세공이 다이얼 전면에 장식된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워치는 지극히 섬세한 이미지를 자아냅니다. 다이아몬드와 어우러진 마더 오브 펄의 오묘한 광채는 타임피스에 생기 넘치는 빛의 조화를 선사합니다. 마더 오브 펄은 그 따뜻한 광채처럼 그것을 몸에 지닌 사람을 지켜 주며, 평안과 사랑을 가져다 준다고 여겨지는 보석입니다.

더 보기

Les Moments B

160년간의 디자인과 작품

2018년, 메종 부쉐론은 160년간의 디자인과 작품을 기념합니다. 프레데릭 부쉐론이 1858년에 설립한 메종은 방돔광장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주얼리 하우스입니다. 과감하고 자유분방한 스타일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부쉐론은 독특한 스톤이 세팅된 한층 독창적인 주얼리를 선보이며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부쉐론의 연혁 보기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매장으로 문의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화이트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Ref.: WA021420


구입가능 부티크
마이 셀렉션에 추가
인쇄

*스톤과 메탈 중량은 참고용입니다. 비계약적 가치.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