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바게트,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차보라이트, 에나멜과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 캐비넷의 정신을 이어받은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각 작품은 작은 공간에서 탁월한 금세공과 상감 세공 작업을 보여줍니다. 핑크 에나멜로 세팅된 푸시아 꽃들은 그린 에메랄드 줄기를 통해 화사하게 승화됩니다. 메종의 애니멀 컬렉션에서 매우 소중한 존재인 허밍버드 호피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이 꽃에 접근해 소중한 꿀을 채취합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워치는 살아있는 컬러의 천국으로 향하는 열린 창문입니다.

더 보기

Les Moments B

행복한 시간

1785년, 워치메이커 루소는 파리의 자오선과 정확하게 일치하는 태양의 경로를 따라 확대경을 붙인 새로운
해시계를 발명하였습니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오를 알려주던 시계는 팔레 루아얄 정원에서 자리를 옮겨
갤러리의 아치 아래에 자리한 프레데릭 부쉐론 최초의 부티크에서 하루 종일 햇살을 비추었습니다.
해시계 바닥에는 "시간은 쏜살같고 세월은 덧없어라(Horas non numero nisi serenas)"라는 문구가 있었는데,
행복한 순간만 의미가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시간과 인생에 대한 이 독특한 태도에 매료된 프레데릭
부쉐론은 해시계의 문구를 자신의 모토로 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메종 부쉐론의 초기작은 바로 여기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프레데릭 부쉐론은 행복한 시간을 알리는 워치메이커가 되고자 했으며, 이 목표를 가지고
인생의 특별한 순간을 함께 할 시계들을 제작했습니다.

부쉐론의 연혁 보기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바게트,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차보라이트, 에나멜과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매장으로 문의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Ref.: WA021451


구입가능 부티크
마이 셀렉션에 추가
인쇄

*스톤과 메탈 중량은 참고용입니다. 비계약적 가치.

부쉐론의 비밀스러운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부쉐론 메종에는 놀랍고도 흥미로운 소식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메종의 소식을 제일 먼저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