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프리 아 스크레

화이트 골드, 마더 오브 펄, 다이아몬드와 블루 사파이어 소재의 시크릿 시계

낮과 태양의 동반자인 천상의 메신저가 여러 가지 소재와 명암의 대비, 정교한 인그레이빙으로 형상화되어, 빛과 투명함이 어우러진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보입니다.

더 보기

Les Moments B

플륌 드 펑

공작 깃털 모티프는 1866년에 처음으로 부쉐론에 등장합니다. 부쉐론은 그래픽한 구조와 천상의 우아함이 선사하는 매혹적인 힘에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또한, 공작의 깃털을 만지작거리던 프레데릭 부쉐론과 워크샵 대표 파울 르그랑은 1883년에 아이디어를 떠올려 유명한 퀘스천마크 네크리스를 탄생시켰습니다. 모던한 취향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알렉세이 대공(Grand Duke Alexei Alexandrovich Romanov)은 네크리스를 보자마자 그 탁월함의 가치를 알아보고 바로 구매를 하였습니다. 그때부터 아름다운 공작 깃털은 하이 주얼리 컬렉션에서 정기적으로 새롭게 재해석되었습니다. 

부쉐론의 연혁 보기

케프리 아 스크레

화이트 골드, 마더 오브 펄, 다이아몬드와 블루 사파이어 소재의 시크릿 시계

매장으로 문의

케프리 모티프 머리 위의 작은 블루 사파이어 카보숑 푸쉬 버튼을 누르면 펼쳐지는 날개. 마더 오브 펄 소재의 고드롱 형태 윗 날개. 여러 개의 다이아몬드와 블루 사파이어가 세팅된 아래 날개.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가 인그레이빙되어 있는 케이스백.
고정밀 쿼츠 무브먼트.
날개를 펼쳤을 때의 케프리 모티프 사이즈: 58mm x 36mm - 날개를 접었을 때 사이즈: 28mm x 36mm.
화이트 골드 750/1000.

Ref.: WA025001


구입가능 부티크
마이 셀렉션에 추가
인쇄

*스톤과 메탈 중량은 참고용입니다. 비계약적 가치.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