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뻥 보헴 펜던트 이어링, XS 모티프와 L 모티프

말라카이트와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옐로우 골드 펜던트 이어링

자유롭고 엣지 있는 스타일로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쎄뻥 보헴 컬렉션은 부쉐론의 워크샵에서 끊임없이 재해석되고 있습니다. 말라카이트와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옐로우 골드 펜던트 이어링은 매혹적이고 관능적인 디자인으로 독립적인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더 보기

Les Moments B

행복한 시간

1785년, 워치메이커 루소는 파리의 자오선과 정확하게 일치하는 태양의 경로를 따라 확대경을 붙인 새로운
해시계를 발명하였습니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오를 알려주던 시계는 팔레 루아얄 정원에서 자리를 옮겨
갤러리의 아치 아래에 자리한 프레데릭 부쉐론 최초의 부티크에서 하루 종일 햇살을 비추었습니다.
해시계 바닥에는 "시간은 쏜살같고 세월은 덧없어라(Horas non numero nisi serenas)"라는 문구가 있었는데,
행복한 순간만 의미가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시간과 인생에 대한 이 독특한 태도에 매료된 프레데릭
부쉐론은 해시계의 문구를 자신의 모토로 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메종 부쉐론의 초기작은 바로 여기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프레데릭 부쉐론은 행복한 시간을 알리는 워치메이커가 되고자 했으며, 이 목표를 가지고
인생의 특별한 순간을 함께 할 시계들을 제작했습니다.

부쉐론의 연혁 보기

쎄뻥 보헴 펜던트 이어링, XS 모티프와 L 모티프

말라카이트와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옐로우 골드 펜던트 이어링

매장으로 문의

4개의 말라카이트, 30.10캐럿
32개의 라운드 다이아몬드, 0.63캐럿
옐로우 골드 750/1000, 8.00g

Ref.: JCO01280


구입가능 부티크
마이 셀렉션에 추가
인쇄

*스톤과 메탈 중량은 참고용입니다. 비계약적 가치.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