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뗄 드 라 뤼미에르

레 메사제 셀레스트

부쉐론은 진귀한 애니멀 컬렉션으로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특히 곤충은 부쉐론이 즐겨 차용하는
영감의 원천으로, 작가 프랑수아즈 사강(Françoise Sagan)은 곤충 형상을 한 피스를
"메신저"라 부르며 수집한 것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날아다니는 사절단이자 태양의 벗인 곤충은
새로운 컬렉션에서 광채와 투명도가 정교하게 어루러지면서 다양한 고급 소재와 은은한 컬러 그라데이션,
그리고 전문가의 세공으로 완성되었습니다.


더 보기

창작이란 기억하는 것입니다.

프레데릭 부쉐론(Frederic Boucheron)이 기르던 고양이 블라디미르만이 방돔 광장 26번가에 사는 유일한 동물은 아니었습니다. 매미와 풍뎅이, 무당벌레, 잠자리, 나비와 같은 다양한 날개 달린 곤충들도 부쉐론의 세계로 날아들었습니다. 날개 달린 곤충에서 모티프를 얻은 최초의 주얼리의 역사는 1882년으로 거슬로 올라갑니다.

스톤의 마술사

자연적 테마를 사랑한 메종 장인들은 곤충이 지닌 놀라울 정도의 섬세함과 연약함, 투명에 가까운 날개, 탈피, 우아한 비행 등을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오뗄 드 라 뤼미에르 컬렉션에서 메종 장인들은 컬러와 진귀한 소재, 볼륨감을 활용하여 날개 달린 곤충의 특별한 아름다움을 부각시키기 위해 보석의 개수를 늘리고 보다 다양한 공예 기술을 사용하였습니다.

빛의 손

"스톤의 마법사"인 메종의 주얼러들은 고도로 정교한 기법으로 대담한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진귀한 소재로 세공 작업을 하는 일은 극한의 인내가 필요하지만, 한편으로는 우리가 쉽게 놓치는 것을 "보는" 법을 배우기 위해 아주 미세한 디테일까지 관찰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것은 자연의 숨겨진 경이로움을 재현하는 예술적 장인정신의 순수한 아름다움이 담긴 일이기도 합니다.

영혼의 광채

프랑수와즈 사강을 매혹시킨 애기뿔소똥구리에 대해 무엇을 이야기할 수 있나요?
풍뎅이는 창작과 수호의 상징입니다. 사람들은 영원한 사랑을 지켜준다고 알려져 있는 풍뎅이를 행운의 부적으로 몸에 지니고 다니기도 합니다.


부쉐론 이야기의 일부인 이러한 곤충들은 앞으로도 자애로운 천상의 메신저가 되어 줄 것입니다. 각각의 곤충들은 경쾌함과 높은 곳으로의 비상, 정신적인 세계를 상징합니다.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