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뗄 드 라 뤼미에르

페를르 데끌라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돔 페리뇽은 17세기의 샴페인에서 거품을 제거하기를 원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와인의 기포가 아름다움과 향을 더해주어 와인의 독특한 품질을 결정짓는 요소임을 깨닫기 전의
일이었습니다. 영롱한 광채와 생동감 그리고 섬세한 아름다움을 갖춘 페를르 데끌라 세트는
"신들의 음료"를 바라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더 보기

창작이란 기억하는 것입니다.

페를르 데끌라 주얼리 세트는 리츠 호텔의 전설적인 헤밍웨이 바에서 축제의 순간을
기념하며 들었던 빈티지 샴페인의 생기 있게 솟아오르는 거품을 떠오르게 합니다.


1954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1889-1961)는 리츠 호텔의 단골 고객이자 그곳의 이름을 빛나게 한 유명인사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천국을 꿈꿀 때면, 파리의 리츠 호텔로 나를 데려간다!"라는 글을 쓰곤 했습니다. 그를 기념하며 이름을 바꾼 헤밍웨이 바에서는 그가 사용하던 코로나 타자기를
직접 볼 수 있으며, 마지막 유작 '파리는 날마다 축제(A Moveable Feast)'가
20년 후, 어떻게 호텔 지하실의 여행 트렁크에서 발견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스톤의 마술사

땅속 깊은 곳의 단단한 바위 속에 묻힌 견고한 락 크리스탈은 특별한 보석입니다.
마치 지구의 중심에서 떠오르는 별처럼, 자신의 몸체에 빛을 흡수한 다음,
다시 그 빛을 발산합니다.


프레데릭 부쉐론(Frederic Boucheron)은 바로 락 크리스탈의 이러한 특성에
매료되어, 미술품이나 다른 고급 공예품을 장식하기 위해 락 크리스탈을
자주 사용했습니다.


페를르 데끌라 주얼리 세트는 이 보석이 간직한 매력을 완벽하게 구현합니다.

빛의 손

메종 장인은 이 매혹적인 세트를 만들기 위해 사물과 빛의 상호작용을 완벽하게
마스터하는 일에 도전했습니다.

밀도가 높으면서도 매우 섬세한 락 크리스탈 소재의 중량을 가볍게 하기 위해,
스톤의 속을 파내는 수 시간에 걸친 인내와 정교한 기술을 요하는 작업을 통해
19개의 크리스탈 버블을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기법으로 주얼러는 크리스탈 안에 황홀감을 자아낼 만큼 아름답고
정교한 장면을 탄생시켰습니다.

영혼의 광채

신비로우면서도 순수한 감성을 담아낸 이 작품은 오뗄 드 라 뤼미에르 컬렉션의 모든
제품이 간직한 가장 중요한 비밀, 곧 빛은 어디에서나 빛날 수 있으며 특히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곳, "내면"에서부터 밝게 빛날 수 있다는 사실을 이야기합니다.


세 개의 크리스탈 구체 안에 담긴 다이아몬드들은 상상의 여정으로 우리를 초대합니다. 가벼운 샴페인 버블에서 심오한 상징의 세계로 떠나 보는 것은 어떨까요?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