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르티장 뒤 레브

플륌 드 펑

공작의 깃털에서 영감을 얻은 프레데릭 부쉐론은 아뜰리에 책임자였던 파울 르그랑과 함께 퀘스천마크 네크리스를 디자인하게 되고, 1883년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시키며 여성성에 대한 참신한 접근이라는 찬사를 얻게 됩니다.
그리고 이 작품은 머지않아 부쉐론 메종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합니다. 실제로 네크리스는 여성의 목에 단단하게 채워져 움직임을 제한하는 대신 여성을 자유롭게 하면서도 화려하게 꾸며줍니다. 플륌 드 펑 주얼리 세트는
기존의 모델에 전혀 다른 차원의 매력을 더한 컬렉션입니다.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 네크리스


더 보기

탁월한 노하우

왁스 조각과 귀금속 세공, 스톤 세팅, 폴리싱 단계의 제작 공정을 거쳐 영원한 광채를 지닌 특별한 주얼리를 제작하는 작업은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부쉐론의 주얼리는 "빛의 손"이라고 불리는 메종 장인들의 손길이 모여 완성되며, 그 안에 담긴 장인의 예술혼은 세대를 거쳐 전해집니다.

탁월한 노하우

왁스 조각과 귀금속 세공, 스톤 세팅, 폴리싱 단계의 제작 공정을 거쳐 영원한 광채를 지닌 특별한 주얼리를 제작하는 작업은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부쉐론의 주얼리는 "빛의 손"이라고 불리는 메종 장인들의 손길이 모여 완성되며, 그 안에 담긴 장인의 예술혼은 세대를 거쳐 전해집니다.

탁월한 노하우

왁스 조각과 귀금속 세공, 스톤 세팅, 폴리싱 단계의 제작 공정을 거쳐 영원한 광채를 지닌 특별한 주얼리를 제작하는 작업은 전문적인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부쉐론의 주얼리는 "빛의 손"이라고 불리는 메종 장인들의 손길이 모여 완성되며, 그 안에 담긴 장인의 예술혼은 세대를 거쳐 전해집니다.

구와쉐

최상의 정밀함과 세련됨을 추구하는 메종 부쉐론의 디자이너들은 메종 장인들을 위한 주얼리 피스의 조형도를 만듭니다. 구와쉐 드로잉은 실제 크기와 동일하게 제작되며, 빛과 볼륨감, 투명도의 이미지를 나타내기 위해 표면에 컬러를 입힙니다. 드로잉은 전체 제작 공정에 걸쳐 주얼리 피스의 모든 디테일을 기록한 청사진 역할을 합니다.

영감

라르티장 뒤 레브 컬렉션은 메종의 찬란한 유산이 고스란히 담긴 컬렉션입니다. 부쉐론의 풍부한 역사를 엿볼 수 있는 각각의 주얼리들은 메종의 전문성과 노하우, 창의적인 열정을 대표하는 부쉐론 고유의 주요 테마나 특정 기법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되었습니다.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