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대자연 모티프

다시 검색

리르 드 파리

부쉐론 메종은 운명을 결정짓는 우연과 기하학적 형태에서의 불균형적 요소, 규칙적인 배열 안에서의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꽃과 식물의 세계에 매료되었습니다. 1858년, 팔레 루아얄(Palais Royal)의 아치 아래에 자리 잡은 프레데릭 부쉐론이 도시를 휘감고 있는 자유분방한 담쟁이덩굴에 관심을 보인 이후부터, 이 모티프는 메종의 다양한 주얼리로 새롭게 재해석되고 있습니다.대담한 주얼리의 세련미를 드러내는 5개의 새로운 모델은 가녀린 손목과 네크라인, 두 손가락과 귓가를 아름답게 빛내주며 담쟁이덩굴의 야생적인 매력을 생생하게 드러냅니다.

리에르 드 파리 브레이슬릿 블랙 스피넬과 여러 개의 파베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화이트 골드 브레이슬릿.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이 브레이슬릿은 특별하고 매력적인 광채를 선사합니다. 여러 줄의 블랙 스피넬을 감싼 아이코닉 담쟁이덩굴이 손목을 장식하며 주얼리가 장식된 자연의 아름다움을 연출합니다.

179개의 라운드 다이아몬드 2.64캐럿
2,761개의 블랙 스피넬 260.02캐럿
화이트 골드 750/1000, 31.27g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