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

메종의 워치 컬렉션 보기

«즐거운 시간만 기억하세요.»

1785년, 워치메이커 루소는 새로운 종류의 해시계를 발명하여 팔레 루아얄의 정원에
이것을 설치하였습니다. 이후 이 시계는 프레데릭 부쉐론 최초의 부티크로 옮겨져 하루 종일 햇살을
비추었습니다. 해시계 바닥에는다음과 같은 문구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시간은 쏜살같고 세월은 덧없어라(Horas non numero nisi serenas).»
«행복한 순간만 의미가 있다는 문구였습니다.»

"시간은 쏜살같고 세월은 덧없어라(Horas non numero nisi serenas)". 프레데릭 부쉐론은
이 문구를 자신의 모토로 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부쉐론의 타임피스는
마치 행운의 부적처럼 삶의 가장 소중한 순간과 감정을 전합니다.

컬렉션 에퓨어

컬렉션 보기

컬렉션 리플레

리플레의 이야기는 1947년 모더니즘의 등장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예술은 "현대적"으로 변모합니다. 시각 예술과 패션, 특히 건축과 디자인은 놀랍도록 대담해졌습니다. 제라르 부쉐론이 늘 꿈꿔왔던 시계가메종의 작업실에서 탄생했습니다. 고드롱 주름 새김, 길게 늘인 형태의 실루엣, 눈에 보이지 않는 잠금장치 등 그의 열망이 드디어 실현된 것입니다. 초현대적이면서도 스타일면에서 1950년대 디자인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리플레는부쉐론 메종 워치 메이킹의 그랜드 클래식입니다.

컬렉션 보기

컬렉션 에퓨어 다르

컬렉션 보기

컬렉션 아주레

컬렉션 보기

컬렉션 쎄뻥 보헴

쎄뻥

부쉐론 메종이 선보이는 매혹적인 쎄뻥 컬렉션은 수호의 동반자이자 부적으로, 정교한 워치메이커의 손길을 거쳐 소중한 순간들의 수호자가 되어줍니다. 시계의 골드 링크는 뱀의 선명한 표피를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진귀한 비늘로 조각되어 있습니다.

컬렉션 보기

컬렉션 특별한 타임피스

컬렉션 보기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