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에퓨어 다르

에퓨어 다르

재능 넘치는 보석세공인과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에퓨어 쥬 팡세 아 뚜아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헤마타이트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리에르 드 파리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헤마타이트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올레아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헤마타이트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리에르 드 파리 다이아몬드와 마더 오브 펄이 세팅된 화이트 골드 소재의 타임피스

프랑스식 정원이 유행하던 당시, 프레데릭 부쉐론(Frédéric Boucheron)은 팔레 루아얄의 아치형 담장을 따라 자연스럽게 자라난 야생 담쟁이 덩굴을 특히 사랑했습니다. 부쉐론은 에퓨어 리에르 드 파리 타임피스를 통해 자연을 예찬합니다.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와인딩 기계식 무브먼트, “J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화이트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다미에 카보숑 바게트와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이 디자인은 파리의 클래식한 오뗄 파티큘리에(hôtel particulier) 디자인과 부쉐론가의 저택 내부를 상징합니다. 아르데코 체커판 모티프의 순수한 기하학적 라인은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블랙 카보숑과 다이아몬드의 대조로 현대적이게 재해석되었습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주얼.
직경 43mm 케이스.
블랙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비티스 다이아몬드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뚜르비옹 워치

프레데릭 부쉐론이 팔레 르아얄을 산책할 때 매료됐던 담쟁이덩굴 잎사귀에 바치는 오마주인 에퓨어 뚜르비옹 비티스 주얼리 워치는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걸작입니다. 상감 세공으로 제작된 이 그림에서 시간의 사이클은 나무에 생명을 부여합니다. 빛나는 다이아몬드와 푸른 진주가 어우러져 눈부신 장관을 연출합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호피 바게트, 다이아몬드, 사파이어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작품에는 메종 부쉐론이 매우 소중하게 여기는 애니멀들이 등장합니다. 상감세공된 허밍버드 호피 한 쌍에게서 느껴지는 아름다움과 민첩함은 최고의 장인, 주얼러, 워치메이커의 작업을 통해 살아납니다. 기쁨과 사랑의 메신저인 두 허밍버드는 여기에서 꿈처럼 영원한 파스텔 빛 일몰의 수호자가 됩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아마 다이아몬드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뚜르비옹 워치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작품 하나하나는 작은 공간에서 특별한 금은세공과 상감세공 작업을 보여줍니다. 프레데릭 부쉐론이 구현했던 창작의 자유 정신에 충실한 뚜르비옹 아마 워치는 이 시계의 팬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물의 세계로 인도합니다. 사파이어와 애머시스트로 파베 세팅된, 엄청난 꼬리의 푸른 물고기가 반짝이는 석호에서 헤엄을 칩니다. 일탈에의 초대.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플륌 드 펑 다이아몬드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160년 전에 공작 깃털이 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의 이름은 프레데릭 부쉐론이었습니다. 그는 아뜰리에 장인의 도움을 받아 세심하면서도 가벼운 공작 깃털의 아름다움을 재해석하는 작업에 몰두했습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플륌 드 펑은 메종의 탁월한 노하우를 멋지게 보여주는 시계입니다. 소형으로 제작된 플륌 드 펑은 눈부시게 빛나며, 고급스러운 다이얼과 우아하게 매치됩니다. 태양의 빛이 발산되는 작품입니다. 자연의 순수함과 힘을 칭송하는 작품입니다.

160년 전에 공작 깃털이 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의 이름은 프레데릭 부쉐론이었습니다. 그는 아뜰리에 장인의 도움을 받아 세심하면서도 가벼운 공작 깃털의 아름다움을 재해석하는 작업에 몰두했습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플륌 드 펑은 메종의 탁월한 노하우를 멋지게 보여주는 시계입니다. 소형으로 제작된 플륌 드 펑은 눈부시게 빛나며, 고급스러운 다이얼과 우아하게 매치됩니다. 태양의 빛이 발산되는 작품입니다. 자연의 순수함과 힘을 칭송하는 작품입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바게트,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차보라이트, 에나멜과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 캐비넷의 정신을 이어받은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각 작품은 작은 공간에서 탁월한 금세공과 상감 세공 작업을 보여줍니다. 핑크 에나멜로 세팅된 푸시아 꽃들은 그린 에메랄드 줄기를 통해 화사하게 승화됩니다. 메종의 애니멀 컬렉션에서 매우 소중한 존재인 허밍버드 호피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이 꽃에 접근해 소중한 꿀을 채취합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워치는 살아있는 컬러의 천국으로 향하는 열린 창문입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아마 바게트, 다이아몬드, 사파이어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에퓨어 뚜르비옹 아마 워치는 기술과 창의성이 어우러진 걸작입니다. 1970년에 메종이 제작한 엄청난 꼬리의 물고기 브로치에서 영감을 받은 이 물고기는 크리스탈린 워터에서 살아갑니다. 바게트 다이아몬드와 라운드 다이아몬드는 세련된 형태와 볼륨감 있는 비율로 물고기 꼬리를 연출합니다. 이제 사파이어가 총총하게 박혀있고 푸르스름한 진주가 상감 세공된 물결 위에서 공중발레가 시작됩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플륌 드 펑 바게트, 다이아몬드와 진주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와 핑크 골드 뚜르비옹 워치

160년 전부터 공작 깃털은 끊임없이 메종의 주얼리 노하우와 창조성의 원천이 되어 왔습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플륌 드 펑은 메종 장인의 탁월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시계입니다. 소형으로 상감 세공 제작된 플륌 드 펑은 고급스러운 다이얼과 우아하게 매치됩니다. 핑크골드와 진주 더스트는 부드러운 연출로 다이아몬드의 광채를 더 잘 드러냅니다. 살아있는 자연과 공기처럼 가벼운 무게를 느낄 수 있는 보물같은 작품입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9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바게트, 다이아몬드, 에나멜과 마더 오브 펄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작품 하나하나는 작은 공간에서 특별한 상감세공 작업을 보여줍니다. 다이아몬드로 파베 세팅된 잎들은 마더 오브 펄로 표현된 새벽에 살아납니다. 에나멜로 세팅된 푸시아 꽃들과 파스텔 컬러의 종들을 따스한 빛이 감싸고 있습니다. 메종의 애니멀 컬렉션에서 매우 소중한 존재인 허밍버드 호피가 그렇게도 좋아하는 이 꽃에 접근해 소중한 꿀을 채취합니다. 에퓨어 뚜르비옹 푸시아 워치는 몽환적이고 매력적인 순간으로 향하는 열린 창문입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약 90시간의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뚜르비옹 페가즈 바게트, 다이아몬드, 에나멜과 마더 오브 펄로 장식된 화이트 골드 뚜르비옹 워치

그리스 신화에서 가장 매혹적인 이야기로부터 영감을 받았습니다. 포세이돈의 아들인 날개 달린 말, 페가수스는 많은 업적을 이룬 영웅입니다. 신들의 왕인 제우스가 자존심이 세고 혈기왕성한 페가수스를 별이 되게 하여 하늘에서 영원히 자리잡게 합니다. 메종 부쉐론은 이 신화의 말을 기립니다. 시간은 빛으로 장식되어 마치 정지된 것 같습니다.

유니크 피스.
스위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가 탑재된 매뉴팩처드 플라잉 뚜르비옹.
방돔 광장 26번가를 상징하는 인그레이빙 장식의 오픈 워크 하단 브릿지,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 (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 인그레이빙.
최대 50m 방수, 약 90시간의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1,600회, 19개의 루비.
직경 43mm 케이스,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블레 도르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헤마타이트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시카다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그린 토말린, 핑크 사파이어와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바그 드 뤼미에르 화이트골드,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와 헤머타이트 소재의 시계

일본 회화의 거장 호쿠사이(Hokusai)의 파도에서 영감을 얻은 에퓨어 바그 드 뤼미에르 워치는 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유광 헤마타이트가 만들어 내는 다양한 소재와 세팅의 매혹적인 결합을 보여 줍니다. 빛의 조화를 통해 극대화된 파도의 생생한 볼륨감은 메종 부쉐론이 사랑하는 자연주의 테마를 탁월하게 구현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우흐생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블루 사파이어와 래커 소재의 시계

메종 부쉐론의 아이코닉 그래픽 코드인 고드롱과 카보숑, 그리고 푸른 바다 깊은 곳에 사는 성게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된 에퓨어 우흐생 워치는 블루와 골드, 직선과 곡선 사이의 연관성을 포착하여 그 둘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줍니다.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블루 사파이어, 골드 또는 래커 카보숑이 전체에 세팅된 눈부신 다이얼은 신비로운 심해의 세계와 성게의 이미지를 생생하게 펼쳐 보입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블루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플륌 드 뤼미에르 화이트골드,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에퓨어 플륌 드 뤼미에르 워치 다이얼 위에 떠 있는 듯 생생한 이미지로 연출된 입체적인 조각 장식은 메종 장인의 탁월한 솜씨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마더 오브 펄의 오묘한 광채는 다이아몬드의 맑고 투명한 광채와 어우러져 매혹적인 빛의 조화를 연출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화이트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그레이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다이아몬드를 배경으로 그레이 마더 오브 펄 상감 세공이 다이얼 전면에 장식된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워치는 지극히 섬세한 이미지를 자아냅니다. 다이아몬드와 어우러진 마더 오브 펄의 오묘한 광채는 타임피스에 생기 넘치는 빛의 조화를 선사합니다. 마더 오브 펄은 그 따뜻한 광채처럼 그것을 몸에 지닌 사람을 지켜 주며, 평안과 사랑을 가져다 준다고 여겨지는 보석입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다이아몬드를 배경으로 화이트 마더 오브 펄 상감 세공이 다이얼 전면에 장식된 에퓨어 플레르 뒤 주르 워치는 지극히 섬세한 이미지를 자아냅니다. 다이아몬드와 어우러진 마더 오브 펄의 오묘한 광채는 타임피스에 생기 넘치는 빛의 조화를 선사합니다. 마더 오브 펄은 그 따뜻한 광채처럼 그것을 몸에 지닌 사람을 지켜 주며, 평안과 사랑을 가져다 준다고 여겨지는 보석입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화이트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플륌 드 파옹 다이아몬드와 어벤츄린 글라스의 화이트 골드 타임피스

빛의 손이라 불리는 메종의 장인들의 직관과 엄격한 기준으로 타임피스에 감성을 불어넣었습니다. 피렌체의 예술가에게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각각의 에퓨어 다르는 생기 넘치면서도 현대적인 고유의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부쉐론 아뜰리에의 장인들은 인고의 노력을 다해, 최상의 소재와 빛나는 세공술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이제는 얼마 남지 않은 거장들의 과거 수세기에 걸친 예술 작품들을 부각시키고자 했습니다. 부쉐론의 노하우가 에퓨어 플륌 드 파옹 타임피스에 담겨 시대에 걸맞는 디테일과 놀라운 영감을 선사합니다.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의 케이스, 블루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케프리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블루 사파이어 카보숑, 옐로우 오렌지 사파이어, 오팔, 락 크리스탈과 마더 오브 펄 소재의 시계,

에퓨어 컬렉션은 메종 부쉐론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숙련된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재능 넘치는 주얼러와 워치메이커의 손에서 예술 작품으로 탄생한 이 타임피스들은 다양한 테크닉과 노하우의 산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나는 오직 즐거운 시간만 센다)”가 인그레이빙된,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그레이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올레아 다이아몬드와 마더 오브 펄이 세팅된 화이트 골드 소재의 타임피스

에퓨어 다르 컬렉션은 메종의 끝없는 영감의 원천인 자연에 바치는 경의를 담고 있습니다. 무한한 자유와 생명력으로 가득한 자연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예술적 재능이 필요합니다. 르네상스 시대 피렌체의 화려한 장식장에서 영감을 얻어 마스터 장인의 손길로 탄생된 에퓨어 다르 컬렉션의 각각의 제품들은 작은 공간 안에서 놀라운 상감 세공의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최고의 주얼러들과 워치메이커들의 독보적인 노하우와 다채로운 기법으로 완성된 이 예술 작품들은 자연을 닮은 풍부한 감성과 어디에서도 본 적 없을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사합니다.

제라드 페리고 매뉴팩처가 제작한 오토매틱 무브먼트, “Je ne Sonne que les Heures Heureuses”가 인그레이빙되어 있고 무브먼트 내부를 볼 수 있는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
수작업으로 각도를 맞추고 오픈 워크 세공된 회전추와 부쉐론 마스터즈 씰 각인.
최대 50m 방수, 40시간 지속되는 파워리저브, 시간당 진동수 28,800회, 27개의 주얼. 직경 41mm 케이스, 화이트 앨리게이터 스트랩.
화이트 골드 750/1000

에퓨어 컬렉션

에퓨어는 단순히 시계를 넘어선, 인생의 철학입니다.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들만 간직합니다.

컬렉션 자세히 보기

부쉐론의 비밀스러운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부쉐론 메종에는 놀랍고도 흥미로운 소식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메종의 소식을 제일 먼저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