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쉐론의 노하우

160년간의 하이주얼리 작품

1858년에 설립된 이래로, 부쉐론은 선구적인 안목을 지닌 주얼러로서 언제나 독보적인 특징을 지닌 작품만을 선보여 왔습니다. 부쉐론은 변화하는 시대정신에 발맞춰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과거의 유산을 재탄생 시킵니다. 160년간 기술적, 예술적, 미학적 성과를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부쉐론은 가장 현대적인 파리의 대표 주얼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창조의 예술

퀘스천마크 네크리스

공작의 깃털에서 무수한 영감을 얻은 프레데릭 부쉐론과 그의 아뜰리에 책임자는 부드럽게 빛나며 화사한 광채를 연출하는 퀘스천마크 네크리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습니다. 잠금장치 없이 스프링 시스템을 내부에 배치하여 깃털처럼 온화하게 목을 감싸는 네크리스는 1889년 개최된 파리 만국박람회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내며 브랜드의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혁신의 아이콘으로 추앙 받았습니다.

다양한 소재의 조화

메종 부쉐론은 고객에게 고유한 품질과 사이즈, 원산지를 보증하는 가장 아름다운 보석을 선사한다는 사명을 실천합니다. 더불어, 메종은 클래식한 방법의 주얼리 세팅을 뛰어넘어 새로운 스타일을 위해 다양한 소재의 조합을 시도합니다.

창조의 예술

진귀한 원석

부쉐론 메종은 보는 이에게 감동을 안겨주는 특별한 젬스톤에 대한 탁월한 심미안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프레데릭 부쉐론은 젬스톤에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그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진귀하며 특별한
스톤을 찾기 위해 전 세계에 연락망을 구축했습니다. 그에게 훌륭한 원석이란 특별한 장점, 즉 내면의
아름다움과 힘이 투영되어 있는 원석을 뜻했습니다. 부쉐론의 작품이 늘 고급스러우면서도 독창적인
원석으로 조화를 이루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워크샵

1893년부터 메종 부쉐론 장인들은 눈부신 햇살이 비치는 워크샵의 오뗄 파티큘리에 (hôtel particulier) 꼭대기 층에서 일을 합니다. 방돔광장을 내려다보는 이곳에서 각 전문 기술직을 대표하는 장인들이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위대한 걸작을 탄생시킵니다. 주얼리 작품을 제작한다는 것은 수많은 제약 속에서 균형을 찾는 것입니다. 디자인을 예술 작품으로 성공적이게 구현하고, 메탈과 스톤의 눈부신 광채를 만들어내어 앞면만큼 뒷면도 아름답고 탄력있는 주얼리를 제작합니다.

창조의 예술

세팅

부쉐론 메종은 원석의 광채를 살리기 위해 기존의 모든 세팅 기술을 연마할 뿐 아니라 모자이크 세팅, 미러 세팅,
에어리 세팅 등의 고유한 기술을 개발하였습니다. 에어리 세팅의 경우 원석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원석을 강조합니다.

자유로운 영혼

방돔광장의 최초 주얼러인 부쉐론은 1858년부터 무한한 창의성을 개발해왔으며, 과감하고 자유로운 프렌치 하이주얼리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혁신에 대한 열망으로 디자인과 개발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을 아끼지 않는 부쉐론은 오랜 역사와 유산을 새롭게 구현하여 미래에 대한 영감과 비전을 선사합니다.

방돔 광장 26번가에서 보낸 편지

메종 부쉐론의 최신 뉴스 및 이벤트를 미리 만나보고 방돔 광장에 자리잡은 최초의 주얼러의 세계를 경험해 보세요.